(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

자료 제공: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The 9th 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al Expo)

리라화 안정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달렸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사천출장샵 에르도안 대통령은 금리가 고물가의 원인이라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시각을 반복적으로 드러냈다. 이날도 김해출장샵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발표에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앙카라에서 열린 무역업계 행사에서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내리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창원출장샵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신흥시장 담당 이코노미스트 제이슨 투베이는 송고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구리출장샵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

Posted on by Felicia Toma in Uncategorized

Add a Comment